close_btn
로그인, 회원가입후 더 많은 혜택을 누리세요 로그인 회원가입 닫기

덕순이

2020.11.02 23:50

별친구 조회 수:346

덕산에서 엄마잃은 새끼 고양이를 데리고 왔습니다. 낭줍이라고하더군요.

 

몇일을 굶었는지 털도 많이 빠지고 빠싹 말라 울기만 하였어요.

 

이름을 덕순이라고 지어 주고 아파트에서 키우고 있습니다.  재롱둥이 입니다.

 

내년 봄에는 덕산에서 야생으로 키울까 생각중입니다. 요즘은 이녀석 보는 낙에 삽니다.

 

 

 

20201007_210828.jpg

 

20201007_234523.jpg

 

20201008_073934.jpg

 

20201010_081224.jpg

 

20201010_142148.jpg

 

20201012_073910.jpg

 

20201015_124919.jpg

 

20201015_225703.jpg

 

 

 

20201020_215713.jpg

 

20201026_122056.jpg

 

20201029_073259.jpg

 

20201101_100849.jpg